Creativity Changes the world

미래를 선도할 IP영재기업인을 육성합니다. 많은 학생들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언론보도


대한민국 영재교육의 새로운 지평

다가오는 미래시대에는 창의적 아이디어로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창조할 수 있는 인재가 필수적입니다.
영재기업인으로서의 자질을 갖춘 인재들이 국가 성장의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하여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미래 신성장산업을 창출할 창의적인 미래인재를 육성하고자 합니다.

"IP영재기업인 교육으로 창업의 꿈 가까워졌어요"

2017-03-15
조회수 253

- 주소:http://www.sedaily.com/NewsView/1L05HLDQ8M

- 날짜:2016/08/15

- 서울경제


홍익대 기계과 1학년 권서원씨 발명에 필요한 다양한 지식 습득시각장애인 점자 라벨기 개발 특허 등록...2년내 사업화 계획

홍익대학교 기계과 1학년에 재학중인 권서원(사진)씨는 어렸을 때부터 발명에 관심이 많았다. 건축 관련 일을 하는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아이디어를 도면으로 그려내는 능력도 탁월했다. 그의 능력을 눈여겨 본 중학교 1학년 담임선생님은 권씨에게 특허청이 후원하고 카이스트가 운영하는 ‘차세대 IP영재기업인 교육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것을 권유했다. 권씨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영재기업인교육원의 온·오프라인 수업을 들으면서 발명 기본지식과 기업가정신 등의 교육을 받았고 발명을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있는 발명특성화고등학교인 ‘미래산업과학고’에 진학했다. 그곳에서 그는 다양한 발명품을 개발해 특허를 등록했고 현재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권서원씨는 15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카이스트 영재기업인 교육원의 교육을 받으면서 발명과 창업의 꿈을 구체화 할 수 있었고 인문계가 아닌 발명특성화고에 진학해 창의적 사고기법과 기계 다루는 법 등 발명에 필요한 다양한 스킬을 습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IP영재기업인 교육원은 현재 카이스트와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2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중학교 1~3년 학생이 신청할 수 있으며 서류전형과 심층 면접을 통해 합격자를 선발한다. 1년차와 2년차로 교육 과정이 나뉘며 지식재산권 기반 기업인으로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을 받는다. 발명특성화고는 발명·특허에 강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특허청이 지난 200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제도다. 현재 미래산업과학고와 수원 삼일공업고를 비롯해 전국 6개 고등학교가 발명특성화고로 지정돼 있다. 재학생들은 3년간 발명·특허 교육을 듣고 기업이 제시한 산업현장 과제를 발명을 통해 해결하는 능력을 배운다. IP영재기업인 교육원과 발명특성화고에서 받은 교육 덕분에 다수의 특허를 등록할 수 있었고 창업까지 계획할 수 있었다는 게 권씨의 설명이다. 

권씨는 현재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라벨기’ 아이템으로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점자 라벨기는 원하는 점자를 만들어 스티커 형태로 출력하는 기기다. 점자 스티커를 일상 생활 용품에 부착하면 시작 장애인들은 점자를 손으로 만져보고 이전보다 쉽게 사물을 인지할 수 있게 된다. 권씨는 이 제품을 특허로 출원해 등록했으며 늦어도 2년 안에 사업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부모님과 함께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봉사 활동을 할 때부터 점자 라벨기를 구상하게 됐다”며 “앞으로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따뜻한 발명’을 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0

KAIST IP-CEO

ⓒ 2020  kaist IP-CEO

KAST IP영재기업인교육원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문지로 193 KAIST 문지캠퍼스 F643호

P: 042-350-6213           F: 042-350-8660

상호명: 한국과학기술원 / 사업장소재지: (본교)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91(구성동)

     

COPYRIGHT(C) 2016 KAIST IP-CEO. ALL RIGHT RESERVED.